언론보도

[서울신문] 영등포, 여성들에게 희망찬 내일

작성자
scgtalent
작성일
2019-04-11 10:35
조회
31
서울 영등포구는 경력단절여성(경단녀)과 기업을 연계하는 ‘여성 일자리 매칭 해커톤(우먼잡매칭톤)’을 오는 30일 영등포아트홀에서 개최한다.

임신과 출산 등으로 경제활동을 중단했던 여성 구직자는 경력단절 기간이 길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 등으로 재취업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어렵게 재취업에 성공해도 불규칙한 근로시간이 문제가 되기도 한다. 영등포구는 경단녀들이 일자리를 구하는 데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구직자와 구인 기업에 충분한 검증 시간을 부여하고, 근무시간에 제약이 있는 여성 구직자에게는 근무시간을 유연하게 제시하는 기업을 연결시켜 줄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선 마케팅·영업·경영 직군에서 기업 20여곳과 구직자 30여명이 참석한다. 오전에는 ‘이슈 해결 방법 특강’을 한 뒤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그룹별 심층 토론을 시작한다. 지원 대상은 경영관리, 마케팅, 디자인, 영업, 고객 개발, 관리 등에서 경력을 보유한 여성 등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검증된 경력을 보유한 참가자들과 인재를 찾고 있는 기업이 서로 상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